본문 바로가기
카테고리 없음

'술' 한달만 끊어도 몸에 생기는 좋은현상 9가지

by +*(__)*+ 2020. 11. 24.

 

의학적 연구 결과에 따르면, 아무리 적은 양이라도 휴식기 없이 술을 마시면 간에 부담이 된다. 해외 매체 메트로 영국판이 지난 5일(현지 시간) 30일간 술을 끊었을 때 생기는 생체 변화들을 보도했다. 소주 한 잔, 맥주 한 캔에 흔들린 마음을 다잡을 시간이다.

 

 

1. 지방간 수치가 15% 떨어진다

과음하면 간에 지방이 쌓인다. 30일간 금주하는 것만으로 지방간 수치를 15%가량 줄일 수 있다.

 

2. 소식하게 된다

비만 저널(the journal of Obesity)의 실험 결과, 알코올 섭취가 많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30% 이상 많이 먹었다.

 

3. 일의 효율성이 17% 이상 증가한다

숙취가 없는 것만으로도 더 좋은 업무 성과를 낼 수 있다.

 

4. 숙면할 수 있다

잠들기 전에 술을 마시는 것은 뇌의 알파파를 활성화해 숙면을 방해한다.

 

 

5. 단 음식이 당긴다

금주 중인 사람들은 즐거운 기분을 내는 도파민이란 신경 물질을 분비시키고자 단 음식을 많이 먹는 경향이 있다. 이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므로 놀랄 필요 없다.

 

6. 암 발생률이 떨어진다

술을 많이 마시면 구강암, 간암, 유방암 등의 발병률이 높아진다. 30일간 금주하면 건강한 노후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서는 것이다.

 

7. 몸무게의 2%를 줄일 수 있다

한 달간 술을 마시지 않는 것만으로 평균 2%의 몸무게가 줄어든다.

 

8. 피부색이 좋아진다

술은 탈수 증상을 유발한다. 술을 끊으면 혈색이 좋아지고 피부가 촉촉해진다. 습진이나 비듬의 경과도 호전시킨다.

 

 

9. 술 마시는 습관이 평생 바뀔 수도 있다

857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, 30일간 술을 끊었던 참가자들은 6개월이 지나서도 이전보다 과음하지 않았다.

 

댓글0